6/9(일)~12(수) 제주 3박 4일 여행 후기

 

 

6/9()~12() 여행편지 회원분들과 제주 34일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6/9() 올레 1코스

 

 

여행 첫날은 제주에 도착하여 단체로 식사를 하고 제주 올레 1코스를 걸었습니다. 제주 올레길이 개통되었을 때 가장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켰던 코스인데 지금은 한가롭기만 합니다. 말미오름에 올라 바라본 성산의 풍경은 그대로 그림입니다. 조각 초콜릿 같은 밭담과 밭, 푸른 바다와 성산일출봉, 이 모든 풍경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소떼를 만나 되돌아 가야하나 잠시 망설였지만 무관심하던 상황도 자연스러운 올레길 풍경입니다. 이내 바다로 이어진 길을 나가니 옥빛 바다가 펼쳐집니다. 선선한 바다 바람에 더위 걱정은 기우였습니다.

올레 1코스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바람에 살랑거리던 삐기 또는 삘기라고 불리는 식물이었습니다. 은빛으로 나부끼던 풍경도 마음에 오래 남을 듯합니다.

 

6/10() 한라산 영실 코스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한라산. 한번도 안가 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가본  사람은 없다고 할 정도로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곳입니다. 한라산을 가장 쉽게 오르는 영실에서 윗세오름까지 왕복 코스를 걸었습니다. 무성한 숲 구간을 지나면 오르막 산행길이 시작됩니다. 가파른 구간도 있지만 대부분 계단이 잘 되어 있어서 걷기에 큰 불편함은 없습니다. 곧 시야가 트이고 병풍바위와 오백나한상이 드러납니다. 맑은 날씨가 아니면 볼 수 없는 장관인데 또렷하게 드러난 풍경이 압권입니다.

천상의 정원 선작지왓에 오르면 한라산 남벽이 그림처럼 드러납니다. 좀처럼 보기 힘든 풍경에 이제껏 힘들었던 기억은 이미 사라졌습니다. 볼 때마다 위대한 작품 같은 한라산의 풍경은 내려가는 길에 다시 다음을 기약해 봅니다.

 

6/11() 남원큰엉과 올레 7코스

 

 

셋째날은 해안가 절경 남원큰엉을 잠깐 돌아보고 올레 7코스를 걸었습니다. 7코스를 모두 걸으면 17km가 넘는데 그중 외돌개부터 강정 켄싱턴리조트까지 약 8km를 걸었습니다. 이 구간은 예쁜 바다와 해안가 숲을 지나기도 하고 시원한 풍경을 즐기는 길입니다. 점심 때쯤 살짝 비가 내렸지만 걷는 동안은 걷기에 적당한 날씨였습니다. 법환포구에서 점심식사를 하고 나머지 구간도 바닷길, 숲길을 반복해서 걷습니다. 이 구간은 다양한 풍경을 즐길 수 있어서 올레길 중 인기 구간이죠. 지금은 걷는 사람이 적어 한적하게 풍경을 즐기며 걸었습니다.

 

6/12() 올레 10코스, 신창풍차해안길, 월령리 선인장마을

 

 

올레 10코스는 화순해변부터 약 17km인데 그중 사계포구에서 송악산 둘레길을 걸었습니다. 사계해안길은 봉긋 솟은 산방산과 바다를 품은 멋진 길입니다. 왼쪽에 바다를 두고 걷다가 곧 산방산에 도착하여 둘레길을 걷습니다. 나무데크로 길을 놓아 어느 구간에서 사진을 찍어도 엽서가 됩니다. 점심 식사 후에는 신창풍차해안길을 잠깐 돌아보았습니다. 바닷물이 빠졌을 때라 풍경이 조금 밋밋했지만 바다에 뿌리내린 풍력기는 이색적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월령리 선인장마을을 돌아보았습니다. 백련초라고 하죠. 빨간 열매가 열린 선인장에 노란 꽃이 피어 그 또한 이색적입니다. 선인장 마을이 몇 곳 있는데 이 월령리는 그 특색을 잘 살려 잠깐 산책하기에도 좋은 마을입니다.

 

이번 3박 4일간의 제주 여행은 무엇보다 날씨가 한몫 하였습니다. 덥지 않을까 했던 걱정과는 반대로 바다 바람은 적당히 선선했고 습하지도 않아서 상쾌하게 여행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참여하신 분들 모두 여행을 적극적으로 즐겨주시고 서로 배려해주셔서 안전하게 여행을 마칠 수 있었습니다. 이번 제주 여행 참여 회원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하다는 말씀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