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9(수) 오대산 선재길 걷기 여행 후기






10 9() 여행편지 회원분들과 오대산 선재길 걷기를 하였습니다.

오대산 선재길은 상원사에서 월정사로 이어지는 길입니다. 걷기에 좋은 길이어서 여행편지에서 일년에 한두 차례씩은 다녀오곤 합니다. 물론 선재길은 사계절 모두 좋지만 봄과 가을이 대표적이죠. 특히 가을은 오대산 단풍이 좋아서 꼭 찾아가는 곳입니다. 그리고 이 길에는 상원사와 월정사 그리고 아름다운 풍경 등 볼거리가 다양해서 지루할 틈이 없습니다.

 

이번에도 상원사에서 시작해서 월정사 방향으로 걸었습니다. 오대천을 사이에 두고 길은 계곡을 가로지르며 이어집니다. 근래에 비가 자주 내려서인지 그 어느 때보다 물소리가 우렁차고 좋았습니다. 그런데 아쉽게도 단풍은 아직 물들지 않았네요. 올해 더위가 일러서 단풍이 이를 줄 알았는데 태풍과 비가 잦아서 그런지 오히려 단풍이 꽤 늦습니다. 걷다가 빨갛게 물든 단풍나무만 보면 사람들이 모여들 만큼 빨간 단풍이 귀했습니다. 하지만 휴일로 인해 걷는 사람이 많아서 다소 혼잡하게 걸었습니다.

이번에는 날씨가 참 좋았습니다. 아침에 기온이 뚝 떨어져서 걷는 동안 좀 쌀랑하겠다 싶었는데 춥지는 않았고 가을 날씨답게 청명한 가을 하늘이 여행하기 좋은 날이었습니다. 이번에는 선재길을 걷고 월정사 전나무숲을 지나 상가단지에 도착했습니다. 11km를 걷고 상가단지에서 늦은 식사를 하며 여행을 마무리하였습니다.

 

오대산 선재길은 올해 첫 단풍 여행이었습니다. 단풍은 아직 아쉬웠지만 오랜만에 화창한 날씨와 함께한 여행이어서 기분은 상쾌했습니다. 갑자기 기온이 떨어지고 일교차가 큰데 모두 건강 유의하시고 이번 여행에도 참여하신 회원분들 모두 수고 많으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