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9(토) 새이령 트레킹 후기





10 19() 여행편지 회원분들과 새이령 트레킹을 하였습니다.

새이령은 인제와 고성을 잇는 고개길입니다. 백두대간이 지나는 고개로 진부령과 미시령 사이를 지납니다. 그래서 이름도 그 사이에 있다 해서 사이령으로 불렸다가 새이령이라 부릅니다. 새이령은 잘 알려진 곳이 아니어서 단풍철에도 불구하고 호젓하게 걷기를 할 수 있는 곳입니다. 길도 완만해서 트레킹으로 제격이죠. 그런데 계곡을 끼고 있고, 손대지 않은 곳이어서 계곡 물이 많으면 징검다리가 잠겨서 그 앞에서 발길을 돌려야 하는 일이 왕왕 있습니다. 올해 비가 잦아서 걱정이었는데 징검다리를 건너기가 약간 불안했지만 무리 없이 새이령 길로 접어 들었습니다.

 

날씨가 참 좋았고 계곡 물소리도 시원해서 기분도 상쾌한 날이었습니다. 숲길로 들어서자 반짝이는 별 잔치가 열린 것처럼 빨강, 노랑, 초록이 함께 섞여 아름답게 빛나더군요. 길은 실계곡을 가려 밟기도 하고 평평한길, 오르막길 등 다양한 길이어서 지루할 틈이 없습니다. 그리고 단풍이 곱고 사람도 많지 않아서 아름다운 가을을 만끽하였습니다.

 

단풍이 늦어지고 있어서 어떨까 싶었는데 이번 새이령 단풍은 적기였습니다. 무엇보다 새이령은 손 데지 않은 자연스러움이 남아 있어서 몰래 감춰두고 싶은 곳이기도 합니다. 단풍철이어서 서울로 돌아가는 길이 좀 막히긴 했지만 전체적으로 극심한 정체 없이 도착하였습니다. 좋은 날씨에 멋진 가을 새이령 단풍이 참 좋은 하루였습니다.

이번 여행에 참여하신 회원분들 모두 수고하셨습니다. 건강 관리 잘하시고 새로운 한 주도 활기차게 맞이하시기 바랍니다~